본문 바로가기
육아

트리니티 강동송파 산후조리원의 하루(9.13)

by 하트입술 2021. 9. 16.

8월 30일(월) 호산여성병원 출산. 

9월 4일(토) 트리니티 강동송파 산후조리원 입소. 

산후조리원에 온지 일주일이 넘으니 이 곳의 루틴이 익숙해졌다. 

이 곳에 올 다른 산모님들을 위해 9월 13일 나의 하루를 기록해 본다. 

1. 아침 수유(1차 수유) 6:40

6시 40분 수유콜을 받아서 기상.
"새복이 수유 하시겠어요?!" -> "네"

주섬주섬 일어나서, 불 키고, 새복이 수유준비!
수유쿠션, 수건(배게용), 가재사탕 구비 후 의자와 발받침 세팅.

20여분간 새복이 수유 후 트름시킨 후 신생아실로 인도. 
신생아실에 데려가기 전에 꼭 할일! 

'미세체중계로 새복이 체중 재기!' 

모유를 수유할 경우 아기가 얼마나 먹었는지를 알 수 없기 떄문에,
트리니티 산후조리원에서는 수유 전과 후의 몸무게를 재서 아기가 얼마를 먹었을지를 유추한다. 
물론 유축 시에도 동일한 미세체중계로 유축량을 재서, 몇 cc를 뽑았는지(?)를 메모해서 신생아실로 토스! 

2. 아침 유축(1차 유축) 7:20

새복이 수유 후, 체중을 잰 후 신생아실로 인계한 후~ 
젖병과 깔대기를 들고 방으로 총총총. 

이제는 남은 젖을 유축할 시간! 유축기 앞에서 가슴을 부여잡고 현실자각타임.
"출산 전이면, 출근해서 기사 읽고 있을 시간인데~ 난 지금 여기서 무얼하고 있는가?!" 

아침 수유 때 새복이가 쭈쭈를 먹다가 잠들어서 그런가?
유축 때 100cc가 넘게 나왔다! 신기록 세웠음!! (근데 사진을 못 찍어 뒀다... 쿨럭) 

물론 유축한 젖병도 미세체중계로 달아서
조리원 호수, 아기태명, 유축 날짜 및 시간, 유축량을 메모한 스티커르 붙여 신생아실로 토스!

3. 아침식사 8:00

유축을 하고 있는데 온 아침 식사~ 
트리니티 산후조리원 아침식사엔 반!드!시! 생선구이가 포함되어있다. 

오늘은 갈치구이! 그리고 거의 매끼 나오는 미역국과 샐러드, 오징어채 등... 
여기 밥이 진짜 잘 나오는 편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주일 정도 먹으니 살짝 물린다. 

그래서 오늘은 산후조리원에 같이 들어온 아빠들을 위한 씨리얼을 가져다가 같이 먹음! 

4. 오전 모자동실 9:00

트리니티 강동송파 산후조리원에는 하루2번 모자동실 시간이 있다. 
아침 9시~10시 그리고 오후 18시 30분~20시

대개 우리 새복이는 그때가 밥때라 모자동실 때 반드시 수유를 하곤 한다. 
오늘도 오전 모자동실 시간에 수유! 

5. 오전 수유(2차 수유) 9:30

아침 수유를 한지 3시간이 지나서, 모자동실 시간에 2차 수유를 했다. 
자다 깨서 비몽사몽 먹은 새복군 40cc 정도 밖에 못 먹었으나... 

엄마가 전신마사지를 가야하는 관계로 조금 먹다가 신생아실 인계 

6. 오전 간식 09:40

아침식사와 점심식사 사이 오는 간식. 

오전 간식은 과일&차 인데, 오늘은 멜론에 알수 없는 차가 왔다. 

절대 미각아 아니기 때문에, 주시는 차가 뭔지는 단 한번도 맞추지 못했음...ㅋ

7. 전신마사지 10:00

산후조리원 계약 시 전신마사지 7회(1시간)를 함께 계산 한 후, 
고주파마사지 서비스를 받은 후 고주파 마사지 5회 추가(50만원)

이틀에 한번 꼴로 1시간 30분씩 전신마사지를 받고 있다. 

오늘은 고주파는 배와 허벅지! 그 외 전신은 오일마사지를 받았는데~
어깨가 많이 뭉쳐있다고 한다. 특히 왼쪽 어깨! 

토요일에 전신마사지 받을 때는 이정도는 아니었었는데... 

아마 수유 및 유축 자세 때문에 그런거 같다고.... 스트레칭을 자주 하라는 조언! 

전신마사지를 받을 때는 열돔을 씌워 주시는데, 그거 떔시 땀이 줄줄 난다. 
땀이 나니 노폐물이 빠지는듯 한 느낌적 느낌! 

8. 자유시간 11:30

전신마사지를 받고 와서 물 한잔 마신 후, 보던 책 읽기 시작. 

산후조리원에 들어오면 심심할거 같아서, 책을 7권이나 들고 왔는데... 
여차 하면 다 못 읽고 나갈 것 같은 불안감 엄습 중. 

시간 날 때마다 책을 보려고 노력 중인데, 집중에 왜 이렇게 안되는지 모르겠다. 

지금도 책 안보고 글 쓰고 있는거 봐 ㅋ 

9. 점심식사 12:20

매일 점심식사는 12시 전에 가져다 주시는데, 책 좀 보다 밥 먹느라 조금 늦게 먹었다. 

오늘 점심식사 메인반찬은 갈비찜! 그리고 순두부계란탕! 미역국이 아니라 신나서 먹음. ㅋ

10. 점심 수유(3차 수유) 12:40

점심을 한참 먹고 있는데 울리는 전화. 

"아! 수유할 시간이구나..."

전화를 받아 식사 중이니, 5분 후에 아기 보내달라고 하고 후다닥 남은 식사 완료 후 수유 시작

새복이가 배가 고팠나, 엄청 급하게 쪽쪽 먹는다.
양쪽 가슴 다 수유한 후 새복이가 얼마나 먹었나 보니 60cc를 넘게 먹은 우리 아들! 장하다!! 

11. 자유시간 13:20 

점심먹자마자 아기가 수유하러 와서 양치도 못한 터라, 양치하고 좀 앉아있을라고 하는데 또 전화가 왔다. 

"1시 40분까지 가슴마사지 받으러 오세요!!"

아.. 산후조리원이 천국이라는데~ 산후조리원에서 푹 쉬라는데 뭐가 이리 바쁘지?! 

잠시 앉아서 처리할 것들(선배 민원, 신랑 명절선물 주문 등) 관련 통화 후 가슴 마사지 받으러 고! 

12. 가슴마사지 13:40 

트리니티 강동송파 산후조리원의 특장점! 

"매일 가슴마사지가 무료!!!" 이게 정말 엄청난 혜택 같다.
특히 나처럼 최대한 모유수유를 하려는 엄마에겐 최고인듯! 

산후조리원 입실 한 날부터 매일 가슴마사지를 받고 있는데~
첫날 원장님이 가슴을 보고 모유수유에 적합한 도구(쭈쭈)를 추천해 주셨고
(병원에서는 유두보호기를 씀)

매일 가슴마사지를 받을 때 마다, 수유양과 수유횟수 등을 체크 해주시고
가슴에 어느 부분이 부족한지 어디를 풀어야 하는지 등을 설명해 주시면서 마사지를 해주신다. 

덕분에 모유수유에 진짜 큰 도움을 받고 있는!! 

산후조리원을 나가면 가장 아쉬울 부분이 바로 가슴마사지일 것 같은 느낌?! 

13. 자유시간 14:00

드디어 오후 수유 전까지 자유시간!! 자유시간에 이걸 쓰는 중. 

지금 쓰고, 21시경 또 쓸수 있겠지? ㅎㅎ 

14. 오후 간식 15:00

산후조리원에 있으니, 먹고 수유&유축하고 또 먹고 반복인듯. 

특히 트리니티산후조리원 강동송파점은 밥과 간식이 너무너무 잘 나온다;;;

오후 간식은 보통 빵&두유가 나오는데, 오늘은 샌드위치와 쾌변두유가 나왔당!

빵순이인 난 산후조리원에서 빵 못먹는게 넘나 괴로운데, 오후 간식 덕분에 버티는 중! 

15. 오후 수유(4차수유) 및 유축(2차유축) 15:30

진짜 정확히 3시간 마다 수유를 하고 있다. 
전화가 울리면 거의 90%는 "새복이 수유하러 가도 될까요?" 

오후 수유하러 온 우리아들. 배고픈티가 역력하더니, 정말 열심히 빤다. 

엄마 쭈쭈 아파 아들아!
그래도 네가 잘 먹는다면... 근데 아프긴 진짜 아프다 ㅠㅠ 

16. 자유시간 16:10

잠시의 자유시간. 이 때 책을 보거나 인터넷을 해야하는데... 

난 이 글을 또 쓰고 있다. 아이를 낳으니, 글 하나도 한꺼번에 못 쓰는구나... 

17. 저녁식사 17:30

산후조리원에 온 후 배가 고플 틈이 없다. 
밥 먹고 나면, 간식 그리고 나면 다시 밥, 또 간식 반복 또 반복. 
밥먹고 수유&유축, 간식먹고 수유&유축 

그래서인지 밥이 와도 배가 고프지 않은데, 반찬을 보고 나면... 
나도 모르게 밥을 먹게되고, 배도 안고픈데 조금만 먹어야지 하던 생각은 어디로 가고~
밥과 반찬을 싹
비운 날 발견하게 된다. 

오늘 저녁 반찬은 생선까스! 소스까지 굿!! ㅎㅎ 

아!! 트리니티 강동송파 산후조리원은 밥과 간식을 모두 방안 테이블까지 배달해 주신다. 
매번 가져다 주시고 가져가시는게 미안해서 직접 들라고 하면, 
여사님께서 손사래를 치시며 "산모가 이런 무거운거 들면 안되요!!"라고 하시며
매번 여사님께서 들고 오시고 들고 나가시는! 감사하고 죄송한. 서비스! 

18. 모자동실 18:30~20:00

저녁 모자동실 타임! 모자동실 시간에 신생아실 선생님들은 청소하고 소독하고 그러신다. 

오전 모자동실 시간은 좀 짧은데, 저녁은 길어서 이 때 아들 사진을 많이 찍어주는 편! 

18. 저녁 수유(5차 수유) 18:40

저녁먹고 난 후 얼마 안있다가 또 수유타임. 

아기가 입을 꼬물꼬물 하면 배가고프단 소리인데... 

난 밥 먹고 바로 수유할 때 마다, 내가 사람인가 젖소인가 현타가 온다;;; 

그래도 잘 먹는 아들을 보면 그저 이쁠 뿐! 

19. 저녁 간식 19:20

저녁간식으로는 매일 다른 죽이 나온다. 

죽을 썩 좋아하진 않지만, 그래도 여기 죽은 맛있어서 잘 먹고 있다. 

20. 목욕하는법 배우기 19:30

퇴소 일자가 며칠 앞으로 다가와서 그런지~ 

목욕교육이 있다고 해서 신생아실로 고고! 

신생아실 선생님이 아기 목욕하는 법을 가르쳐 주셨다. 

목욕후 아기 입힐 옷과 싸개를 미리 펼쳐두고(아기만 바로 들어가면 될 수 있게)

옷을 벗기지 않은 상태에서 머리부터 감긴 후, 옷 벗기고 등->배를 닦은 후 헹궈주기. 

포인트는 욕조가 2개 있어야 한다는 것! 씻기는 욕조, 헹구는 욕조. 

볼 땐 쉬워 보였는데, 내가 하면 잘 할 수 있을까?! 

21. 야간 수유(6차 수유) 21:30 

모자동실 시간이 끝난 후 또 수유...

우리 아들은 참 규칙적으로 잘 먹는다! 좋은거지 이거?! 

22. 자유시간 22:00

보통 이 때가 되야 TV를 볼 수 있다. 

물론 산후조리원에서는 낮에도 TV를 볼 수 있지만,

난 낮엔 음악채널 틀어놓고 음악들음서 책보거나 컴퓨터를 하고~

밤에 TV 프로를 보는 편. 원래 TV보는거 안 좋아하는데, 산후조리원 온 후 그나마 좀 많이 본듯!

------------------------------------------------------------------------------------------------------

작성하고 보니 진짜 하루종일 뭔가 많이 바빴구나. 

산후조리원은 신생아실에서 아기를 봐주시는데도 이런데... 

집에 가면 할 일이 얼마나 많을지? 아찔하다;; 그래도 잘 할수 있겠찌?! 

댓글0